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I의 DSP, MCU 개발 장비가 진화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세상에 영원한 강자는 없는가 봅니다. 한때 TI DSP, MCU의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개발장비하면 무조건 버전 V3.3 Code Composer Studio(CCS) 였었습니다. 오랫동안 사용되어 안정성이 확보되고 많은 개발자들이 사용한 개발장비 였습니다. 그런데 1~2년 전쯤 TI가 Eclipse기반의 컴파일러를 만드는 회사를 인수하면서 CCS도 과감한 탈 바꿈을 시작하였습니다. 과거의 CCS 플랫폼을 버리고 스마트폰, 다른 마이컴에서 대세라고 불리우는 Eclipse 컴파일러 환경을 CCS에 도입하였습니다. 당시, 버전을 V4로 바꾸면서 Eclipse 기반 CCS가 최초로 나왔는데 그 사용방법이 CCS V3.3과는 너무나도 달라서 과장을 보태면 전문 개발자 조차도 제대로 컴파일도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또한 장비와의 호환성도 문제가 되었고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상당한 노력과 시간이 걸렸습니다. 무엇보다도 CCS V4는 CCS V3.3에 비해서 더 높은 시스템 요구사양을 필요로 하였으며, 동일한 환경에서 속도가 상당히 떨어졌습니다. 당시를 회상해 보면 TI DSP, MCU 개발장비 변화시기에 있어서 격변기였다 생각됩니다. 현재는 CCS V5로 버전 바꿈을 했고 V5.3까지 출시된 상황인데 V4에 비해서 안정성도 많이 확보되었고 성능이 개선 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CCS V3.3, V4에서는 칩의 종류에 따라 다른 CCS를 선택해야 했는데 CCS V5에서는 칩의 종류에 상관없이 하나의 CCS로 통합된 점공식적으로 Window XP 뿐만아니라 Window 7 32bit, 64bit OS를 지원한다는 점이 큰 개선 사항입니다.

 

CCS가 진화를 거듭해 오는 동안 에뮬레이터도 지속적인 발전이 있었습니다. TI가 XDS100기술을 출시하고 협력업체에서 그 기술을 탑재한 에뮬레이터를 출시함으로써 무료로 기능제한 없이 CCS를 사용할 수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특히 싱크웍스는 XDS100의 가장 최신 기술을 탑재한 절연JTAG에레이터(SDS100i) 출시하여 '절연 기능+ CCS 무료사용 + 특화된 애프터서비스+ 저렴한 가격' 라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고성능 에뮬레이터에서도 발전이 있었는데 과거 XDS560기술을 탑재한 TDS560USB PLUS가 XDS560V2 최신 기술을 탑재한 XDS560V2 BASIC으로 진화하였습니다. TDS560USB PLUS가 Windows 7 32bit까지 지원하였었는데 XDS560V2 BASIC은 Windows 7 32bit 뿐만아니라 64bit까지 지원하여 현재 국내 퍼스널컴퓨터, 노트북에 많이 채택되고 있는 64bit OS에 대한 대응을 완벽하게 해 내고 있습니다. 또한 지원하는 칩모델도 최근 출시된 대부분의 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가격적인 면도 TDS560USB PLUS에 비해서 저렴한 1,430,000원에 공급되고 있고, 국내 다른 에뮬레이터 업체에서는 찾을 수 없는 무상 애프터서비스 1년무상 대체품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어서 이제는 XDS560V2 BASIC이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구나! 라고 느꼈집니다.

 

 

에뮬레이터의 다른 리뷰들

 

XDS560V2 BASIC 의 주요 특징

1. 가격
   윈텍디지털, XDS560V2 BASIC, 1,430,000원(부가세포함)

2.주요 특징
  2.1지원 프로세서
     TI사의 TMS320F28x, TMS320C64+/C5000/C6000/OMAP-L137/C66x 등(단 14pin JTAG 적용 모델)
  2.2 OS 환경
     Windows XP, Windows 7 32bit/64bit
  2.3 지원 CCS
     CCS V4.2, CCS V5 이상
  2.4 PC 인터페이스
     USB 2.0
  2.5 JTAG 인터페이스
     14pin JTAG

  2.6 5V 어댑터 전원공급 필요

  2.7 1년 무상 보증

       (AS접수->상담->무상대체품제공(SDS100i)->수리진행)

 

 

Posted by yeunhun

댓글을 달아 주세요